29/5/15

La hiedra




담쟁이
도종환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 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물 한 방울 없고, 씨앗 한 톨 살아남을 수 없는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할 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앞으로 나간다.
한 뼘이라도 꼭 여럿이 함께 손을 잡고 올라간다.
푸르게 절망을 잡고 놓지 않는다.
저것은 넘을 수 없는 벽이라고 고개를 떨구고 있을 때
담쟁이 잎 하나는
담쟁이 잎 수 천 개를 이끌고
결국 그 벽을 넘는다.

Hiedra
por Do Yong-hwan
Cuando el muro
infranqueable nos parece,
la hiedra entonces,
por él en silencio crece.
Cuando, sin agua, sin vida,
parece un muro de desesperanza,
la hiedra entonces sin apresurarse avanza.
Sube palmo a palmo, mano a mano,
abrazando con su verdor la desesperación.
Cuando ante el muro infranqueable bajamos la cabeza,
una hoja de hiedra entonces,
de mil hojas seguida,
en muro finalmente conquista.

Traducido por Zyanya Gil Yáñez

No hay comentarios.:

Publicar un comentario